머리에 꽃을(?)


더불어민주당 이낙연, 추미애 경선 후보는 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.
(중략)
이 후보는 "이른바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것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"이라며 "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. 그때 장관이었지 않느냐"고 따져물었다.
그러자 추 후보는 "나는 몰랐다"며 "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,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"이라고 반박했다.

로비와 관련해 이 후보가 "윤석열 전 총장의 로비였느냐"고 묻자, 추 후보는 "윤석열의 로비에다가 (민주)당에서 엄호하는 사람들이 있었다.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"고 답했다.



이래서 사람들이 추나땡 추나땡 하는갑소










by 鷄르베로스 | 2021/09/15 01:40 | Diary of madman | 트랙백 | 덧글(4)

트랙백 주소 : http://iamimme.egloos.com/tb/5956032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ChristopherK at 2021/09/15 05:11
추장님 화이팅
Commented by 無碍子 at 2021/09/15 21:29
"나는 몰랐다" 추미애

"알았으면 공범이고 몰랐으면 무능이다" 조국
Commented by 채널 2nd™ at 2021/09/15 23:51
저는 왠지 "조국"이에게 크게 한 표를 던지고 싶답니다..... << 역시 매국면마다 "만능 치트키"라는 생각이..
Commented by 채널 2nd™ at 2021/09/15 23:53
"인사" 하나 하는데 ㅋㅋㅋㅋ 윤석열이도 '로비'를 하고, 청와대도 '로비'를 하고..????

역시 개돼지 정권에다가 로비 정권까지 << 진짜로 우덜 남조선의 댓통령 각하께서는 이런 나라를 원하셨구나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