개뜬금포(?)


독립운동가 고 장준하 선생의 3남인 호준씨가 1일 입시 특혜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를 응원하는 내용의 공개편지를 썼다. 특별한 ‘아버지’를 둔 자녀의 심정에서 쓴 글에서 그는 “지금은 조양이 아버지를 안아드려야 할 때”라고 했다. 

장하준 선생의 3남, 장호준씨 페이스북 글 [전문]
조양에게, 

내 소개를 먼저 해야 할 듯하군요. 
나는 미국 커네티컷 맨스필드 타운에서 스쿨버스 운전사로 살아가고 있는 장호준이라고 해요. 최근 조양의 아버지가 겪고 있는 일들에 대한 소식을 접하면서 나는 오히려 조양이 당하고 있을 일에 더욱 화가 났고 많이 아팠답니다. 
몇 번의 망설임이 있었지만, 그저 동네 아저씨가 해주는 이야기 정도로 들어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글을 보냅니다. 

나는 어려서 동네 공터에서 야구를 했던 적이 있었어요. 신나게 놀던 중 방망이에 맞은 공이 공터를 벗어나 남의 집 담장 너머로 날아 들어갔고 무언가 깨지는 소리가 들리는 것과 동시에 아이들은 도망을 쳤지요. 하지만 대문을 박차고 달려 나온 집주인에게 결국 몇몇 아이들이 붙잡히고 말았답니다. 

집주인은 “이놈 자식들! 다시 또 여기 와서 야구를 하면 그때는 정말 혼날 줄 알아!”라고 호통을 치면서 아이들의 머리를 몇 대씩 쥐어박고 보내 주었어요. 하지만 나는 보내 주지 않았지요. 오히려 집주인은 내 등을 두드려주며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어요. 
“넌 저 아이들처럼 놀면 안 돼, 너희 아버님이 어떤 분이신데, 네가 이렇게 놀면 되겠니?” 
억울했었어요. 나도 다른 아이들처럼 그냥 몇 대 쥐어박고 보내주면 될 것을 꼭 아버지 이름을 꺼내는 것이 싫었기 때문이었지요. 

내게 아버지의 이름은 결코 떼어낼 수 없는 시치미였지요. 
학교와 군대에서 요시찰 대상이 되어 부당한 압박을 받았던 것도 내가 아버지의 아들이라는 것 때문이었어요. 
하지만 아버지의 이름은 내게 큰 혜택을 주기도 했기에 신학교를 다니던 시절 장학금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나를 가르쳐 주신 교수님이 아버지와 동문수학 하셨던 분이셨던 덕이었고, 해외 후원금을 받으며 암울했던 시절을 버텨낼 수 있었던 것 역시 내가 아버지의 아들이었기 때문이었지요. 
그럼에도 아버지의 이름은 늘 내게 족쇄가 되어 부담과 고통을 감수하도록 했었답니다. 

지금은 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는 딸아이가 언젠가 내게 “아빠, 초등학교 때 내가 왜 학교 앞에서 불량식품을 못 사 먹었는지 알아? 장준하 선생님의 손녀가 길거리에 그런 것을 사 먹는다고 할까 봐 안 사 먹었던 거야”라고 하는 말을 들었을 때 아무런 대답도 못 한 채 고개만 끄덕일 수밖에 없었던 것은 내 아버지의 이름이 내 아이에게까지 시치미가 되고 있다는 것에 가슴이 아려왔기 때문이었답니다. 

조양, 
물론 그런 생각은 하지 않겠지만 마음 어느 한구석에서는 “하필 내가 왜 조국의 딸이어서”라는 소리가 들리게 될지도 모르겠네요. 하지만 “그래, 내 아버지가 조국이다.”라는 소리가 더 크게 외쳐지리라 믿어요. 
물론 나는 조양에게 ‘괜찮아질 거예요. 힘내세요.’ 라든가 ‘참고 기다리면 다 지나갈 거예요’라는 말을 하려는 것은 아니에요. 다만 지금 조양의 아버지에게 하이에나처럼 달려들고 있는 자들로 인해 조양이 겪고 있을 아픔의 시간들을 자랑스럽게 새겼으면 하는 마음이에요. 
내 나이 환갑이 지났지만, 아직도 사람들은 나를 ‘장준하 선생의 삼남’이라고 소개하고 이제는 내가 그렇게 소개되는 것이 자랑스럽기 때문이지요. 

조양, 
어느 날 내가 아버지를 닮았다는 것을 보게 되었던 것처럼 조양 역시 어느 날 아버지를 닮은 자신을 보게 되겠지만 아마도 지금은 조양이 아버지를 안아 드려야 할 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군요. 만일 내가 조양의 아버지와 같은 처지에 놓인다면 딸아이가 나를 한 번 안아주는 것이 가장 큰 힘이 되리라 생각하기 때문이지요. 

자랑스러운 아버지의 자랑스러운 딸, “그래 내가 조국의 딸이다.”를 더욱 크게 외치는 조양이 되리라 믿으며.... 

미국 커네티컷에서 
장호준 



?
??
뭐지 이분?
이거 응원 편지라고 쓴거 맞아?
거의 안민석 의원급 도움의 손길인데?





by 鷄르베로스 | 2019/09/01 16:33 | Diary of madman | 트랙백(1) | 덧글(9)

트랙백 주소 : http://iamimme.egloos.com/tb/5924780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Tracked from 명탐정 호성 at 2019/09/01 21:05

제목 : 장준하라면
개뜬금포(?) 장준하는 자서전에서 박정희가 무슨 독립군을 잡아죽였다고 우기던 그분이구나 ...more

Commented by 버릇없는 꼬마눈사람 at 2019/09/01 20:19
조국의 딸이 치러본 몇 안 되는 시험 중에 역대급 시험문제일 거 같습니다. ㅋㅋㅋ
Commented at 2019/09/01 21:34
비공개 덧글입니다.
Commented by 과객b at 2019/09/02 01:54
응원이라도 해 주는 사람 많아서 좋겠수다.
나도 아빠가 독립 유공자였으면, 아니 조국이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나
Commented by 에어장 at 2019/09/06 09:08
원조 에어장 1년 경력갖고 독립운동가 행세하는데
다른 사람들이 수년 수개월 독립운동 하다가 중간에 변절된건
매의 눈으로 찝어내서 친일파 딱지붙이기 더럽게 좋아하죠.
Commented by 나인테일 at 2019/09/02 08:02
신학교 나와서 버스기사... 참 안쓰러운 커리어입니다만 이젠 이런걸로 인생역전을 노리나요 ㅋㅋㅋ
Commented by 뉴턴의힘 at 2019/09/06 09:13
에어장은 무조건 지고지순의 절대적 존재. 박정희는 절대악..

그런데 다좋은대 에어장이 한 일이 뭐죠? 에어장 업적이 뭐지?
Commented by 애국노 at 2019/09/02 10:16
어찌 조씨를 부친과 엮는가..
Commented by 뉴턴의힘 at 2019/09/06 09:12
대단한 위인처럼 미화됐지만

원조 에어장이 남긴 업적이 대체 뭘까요?
Commented by 뉴턴의힘 at 2019/09/06 09:10
원조 에어장이 타살이라고 굳게 믿는 잉여들이 아직도 있겠죠

시간 쫌더 지나면 노무현때 에어장도 정권에 의한 타살이 될까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